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오타니, 베이브 루스보다 위대해 Ohtani is greater than Babe Ruth [(May 28, 2024)]

| GOATani in the Making: Ohtani Shohei's MLB Journey (오타니 특집)

등록일 2024년05월29일 20시4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David Justice

 

사진 출처 - 메이저리그

 

오타니가 2024년 시즌부터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뛰기 시작했다. 베이브 루스 이후 투타 천재로 각광 받는 오타니의 다저스에서의 여정을 한국어와영어로 매일 업데이트하게 된다. ​

 

* 아래 시간은 모두 미국 기준입니다. 

 

Ohtani started playing in an LA Dodgers uniform in the 2024 season. Following Babe Ruth, Ohtani is recognized as a dual-threat genius. His journey with the Dodgers will be updated daily in Korean and English.

 

* All times mentioned below are based on the U.S. standard.

 


Today's Ohtani Highlights 

 

오타니, 베이브 루스보다 위대해 (Game 56 & 57. 5월28일) "오타니는 베이브 루스보다 좋은 선수인가?(키숀 존슨)" "물론이다.(데이빗 저스티스)." 2회 월드 챔피언, 3회 올스타, 브레이브스 명예의 전당 헌액자 데이빗 저스티스가 키숀 존슨의 “All Facts No Brakes”에 출연해 오타니를 베이브 루스 위에 올려 놓았다. 저스티스는 "베이브 루스가 뛰던 당시에는 투수가 완투하는 경우가 많았고 투수는 경기 후반부에 팔이 빠질 정도로 아픈 상태에서 공을 던졌다. 당시에는 글러브도 별로라 야수가 공을 잡는 것도 쉽지 않았다. 베이브 루스는 그런 시대를 지배한 것이다. 반면 오타니는 전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상대하고 95-98마일의 빠른 공을 던지고 팀에 승리를 안겨주면서 타석에서는 가장 위험한 선수이고 도루도 매우 잘한다. 야구 역사상 이런 선수는 없었다."라며 오타니를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았다. 한편, 오타니는 이날 뉴욕 메츠와의 더블헤더 첫 번째 경기에 나와 5타수무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이 3할2푼9리까지 내려갔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여겨지는 그는 최근 햄스트링 부상을 입은 이후 부진하다. 그는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에는 휴식을 취했다. 다저스는 두 경기 모두를 잡고 5연패 후 2승을 챙겼다. 시즌 35승22패로 내셔널리그 전체 2위 자리를 지켰다.   

 

Ohtani is greater than Babe Ruth: A Modern Legend in the Making (Game 56 & 57. May 28). "Is Shohei Ohtani better than Babe Ruth?" asked Keyshawn Johnson. "Absolutely," says David Justice, the two-time World Champion, three-time All-Star, and Braves Hall of Famer. Justice made this bold declaration on Keyshawn Johnson's show, "All Facts No Brakes," firmly placing Ohtani above the legendary Ruth. Justice explained that back in Babe Ruth's era, pitchers often pitched complete games and threw until their arms were ready to fall off. He added that the gloves weren't great either, making fielding much tougher and Ruth dominated that era.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Justice, Ohtani faces the best players from around the world, throws 95-98 mph fastballs, and is a dangerous hitter at the plate. He also steals bases effectively. Justice said that we've never seen a player like this in baseball history. Justice's words highlight Ohtani's unique prowess and position him as potentially the greatest player of all time. In the first game of a doubleheader against the New York Mets, Ohtani went 0-for-5, dropping his season batting average to .329. Considered by many as one of the greatest players in baseball history, Ohtani has been struggling since sustaining a hamstring injury. He rested during the second game of the doubleheader. The Dodgers, meanwhile, secured victories in both games, snapping a five-game losing streak and improving to 35-22, holding onto second place in the National League.

 

 

2024년 시즌 B-Log (The Year of 2024 Season B-Log) 

 

 

 

Game 33 (5월1일) 오타니는 올시즌 처음으로 휴식을 취했다. 그가 휴식을 취하는 사이 다이내믹 듀오 중 한 명인 무키 베츠는 두 경기 무안타 침묵 후 이날 맹타를 휘둘렀다. 그는 애리조나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타수3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소속팀의 8-0 완승에 기여했다. 베츠는 시즌 타율 3할7푼7리, OPS 1.104로 이 부문 굳건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지켰다. 다저스는 시즌 20승째(13패)를 챙겼고 디백스는 14승18패가 됐다.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을 투수 요시노부 야마모토는 이날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볼넷2개, 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3승째(1패)를 기록했다. 평균 자책점은 2.91로 내렸다.  

 

Game 33 (May 1) Shohei Ohtani took his first rest of the season. During this time, Mookie Betts, part of the dynamic duo, ended his two-game hitless streak with a powerful performance. In an away game against the Arizona Diamondbacks, Betts recorded three hits in five at-bats, along with two RBIs, helping his team secure an 8-0 victory. Betts maintained his lead in the Major Leagues with a batting average of .377 and an OPS of 1.104. The Dodgers achieved their 20th win of the season (13 losses), while the Diamondbacks' record fell to 14 wins and 18 losses. Pitcher Yoshinobu Yamamoto, commanding the highest salary among MLB pitchers, delivered a strong performance with six innings pitched, allowing five hits, striking out five, walking two, and not allowing any runs, bringing his season record to three wins and one loss, with a reduced ERA of 2.91.

 

 

Game 34 (5월3일) 오타니가 팀 승리에 큰 기여를 했다. 오타니는 내셔널리그 최강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뒤지던 3회말 볼넷 이후 2루 도루 그리고 스미스의 적시타로 홈을 밟아 귀중한 1득점을 했다. 오타니는 연장 10회말 2-3로 뒤졌을 때도 중전안타로 크리스 테일러를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3-3 동점을 만드는 데 결정적인 공을 세웠다. 다저스는 이날 11회말 파헤스의 끝내기 안타로 4-3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시즌 올스타전에 무려 15명이 나간 두 팀의 경기는 포스트 시즌 경기 못지 않은 팽팽한 분위기로 이어졌다. 오타니는 이날 3타수1안타, 1득점, 1타점, 볼넷2개, 도루2개, 삼진 1개를 기록했고 시즌 타율은 3할3푼6리로 변동이 없었다.

 

다이내믹 듀오인 무키 베츠는 이날 5타수무안타로 침묵해 시즌 타율이 3할6푼3리까지 내려갔다. 하지만 여전히 베츠와 오타니는 OPS가 각 1.066, 1.017로 리그 전체 1,3위에 올라 있다. 타율은 베츠가 내셔널리그 1위, 오타니는 6위다. 오타니는 이날 도루 2개를 추가해 내셔널리그 도루 부문 10위(7개)로 올라섰다. 베츠는 8개로 7위. 기록을 보면 역대급 테이블 세터들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시즌 21승13패를 기록했고 브레이브스는 20승10패가 됐다. 브레이브스는 내셔널리그 최고 승률 자리를 필라델피아 필리스(22승11패)에 넘겨줬다.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전체 4위다. 

 

Game 34 (May 3) In a thrilling showdown that felt every bit as intense as a postseason game, Shohei Ohtani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Los Angeles Dodgers' dramatic 4-3 win against the Atlanta Braves, the National League's top team. At Dodger Stadium, the game kept fans on the edge of their seats, especially as it featured teams that sent a combined 15 players to last season’s All-Star Game. Trailing 1-0 in the bottom of the third inning, Ohtani sparked a rally by drawing a walk, stealing second base, and scoring on a timely single by Smith to tie the game. His contributions didn't stop there. In the crucial bottom of the 10th inning, with the Dodgers down 2-3, Ohtani delivered a clutch single to center field, bringing home Chris Taylor to even the score at 3-3.

 

The game was eventually won in the 11th inning on a walk-off hit by Andy Pages, capping a back-and-forth battle that ended in a Dodgers' victory, moving their season record to 21-13. The loss adjusted the Braves' record to 20-10, pushing them to second in the NL East behind the Philadelphia Phillies.

 

Ohtani finished the game with one hit in three at-bats, contributing one RBI and scoring once. He also drew two walks and stole two bases, maintaining his batting average at .336. Despite a hitless night from Mookie Betts, who went 0-for-5, dropping his average to .363, both players remain at the top of the OPS rankings in the league, with Betts at 1.066 and Ohtani at 1.017. In terms of stolen bases, Ohtani’s two steals in the game bumped him up to 10th in the National League with seven, while Betts sits seventh with eight steals. The Dodgers, now fourth overall in the National League, continue to demonstrate their competitive edge, largely thanks to the dynamic duo of Betts and Ohtani. With such star power, the team remains a formidable contender as they look forward to the rest of the season.

 

 

다저스 공포의 '왜'인 구단.

 

Game 35 (5월4일) 다저스는 '공포의 왜인구단'. 이현세의 만화 '공포의 외인구단'은 지금도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고 있다. 필자가 다저스에 붙여주고 싶은 이름은 '공포의 왜인구단'이다. '외인구단'과 '왜인구단'은 한끗차로 다른데 의미는 크게 다르다. '외인구단'은 별볼일 없는 '외인'들을 모아서 훌륭한 팀으로 만들었기에 붙여진 이름이고, '왜인구단'은 "왜(지는데?)인 구단"이다. 즉, 이런 팀을 구성하고 패하는 날이 있으면 "왜인" 구단인 것이다. 다저스는 점점 더 '왜인구단'이 될 것 같다. 5일(한국기준)은 다저스가 그 별칭이 당연한 경기임을 입증한 날이었다. 

 

다이내믹 듀오뿐만 아니라 다저스 상위 타선이 대폭발을 했다. 내셔널리그 최강 군단으로 손꼽히는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다저스는 베츠, 오타니, 프리먼, 스미스, 먼시가 폭발하며 강호를 11-2로 완파했다. 타일러 글래스나우는 선발투수로 나와 7이닝 5안타, 2실점, 볼넷 1개, 탈삼진 10개를 기록하며 시즌 6승째(1패)를 챙겼다. 평균 자책점은 2.70으로 사이영상 수상각이다. 다저스의 다이내믹 테이블 세팅 듀오인 베츠와 오타니는 이날 3득점, 4안타, 4타점을 올렸다. 베츠는 4타수1안타, 1득점, 볼넷1개, 2타점을 기록했고 오타니는 홈런 1개를 포함해 5타수3안타, 1득점, 2타점으로 팀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날 완승에 수훈갑은 맥스 먼시였다. 5번타자 먼시는 홈런 3방을 날리며 5타수4안타, 3득점, 4타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1-4번타자가 모두 3할 타자인데다가 장타를 때려내는 선수들인데 이 대열에 먼시까지 합류했기에 상대팀 투수들에게는 공포의 타선이 된다. 다저스는 메이저리그 전체 타율 10위권 안에 무려 3명(베츠, 오타니, 스미스)이나 있고 오타니, 베츠는 내셔널리그 장타율 1,2위, 먼시는 7위, 스미스는 9위에 올라 있다. 홈런 부문에서는 먼시, 오타니(공동 2위), 테오스카르 에르난데스(7개, 7위), 베츠(6개, 12위)에 랭크되어 있다.

 

사실 더 무서운 건 투수진이다. 현재 글래스나우, 야마모토가 평균 자책점 10위권에 있고, 제임스 팩스튼(3승무패), 개빈 스톤(2승1패, 4.06) 등이 나름 괜찮은 상황인데 토미존 수술을 받았던 워커 뷸러가 조만간 합류하게 되고 클레이튼 커쇼도 여름에 합류할 것으로 보여 빅4는 '언히터블' 선발 라인업이 될 전망이다. 여기에 올시즌 말 오타니까지 투수로서 컴백한다면 시즌 막판 다저스를 이길 팀이 있을까.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시즌 22승13패가 됐고 브레이브스는 20승11패로 '최고'의 자리에서 약간 밑으로 내려왔다.

 

Dodgers' Top Order Unleashes Fury, Decimates Braves in Dominant 11-2 Victory

 

Game 35 (May 4) In a stellar display of power hitting and pitching, the Los Angeles Dodgers demolished the National League's top contender, the Atlanta Braves, with a resounding 11-2 victory. The Dodgers' lineup, known for its depth and potency, was particularly lethal with Mookie Betts, Shohei Ohtani, Freddie Freeman, Will Smith, and Max Muncy leading the charge, each contributing significantly to the scoreboard.

 

Tyler Glasnow, stepping up as the starting pitcher, delivered an outstanding performance, securing his sixth win of the season with a 2.70 ERA. Over 7 innings, Glasnow allowed just five hits and two runs, walked one, and struck out ten, positioning himself as a strong contender for the Cy Young Award.

 

The dynamic duo at the top of the Dodgers' order, Betts and Ohtani, were pivotal in setting the tone early. Betts produced a line of 1 hit in 4 at-bats, adding a walk, scoring once, and driving in two runs. Ohtani was a major force, smashing a home run among his 3 hits in 5 at-bats, scoring once, and notching two RBIs.

 

However, the hero of the game was undoubtedly Max Muncy. Batting fifth, Muncy exploded with three home runs, recording 4 hits in 5 at-bats, scoring three times, and amassing four RBIs. His performance exemplified the depth and terror the Dodgers' lineup imposes on opposing pitchers, with the top four hitters, including Muncy, all boasting averages above .300 and significant slugging percentages. With Betts, Ohtani, and Smith ranked among the top ten hitters in the league, and Muncy and Ohtani high in home run standings, the Dodgers’ lineup remains a formidable force.

 

On the pitching side, the team looks even stronger. Glasnow and Yamamoto are among the top ten pitchers in ERA, with Paxton and Stone contributing solid starts. The imminent return of Walker Buehler from Tommy John surgery and Clayton Kershaw in the summer promises to bolster what could be an 'unhittable' starting rotation. If Shohei Ohtani were to return as a pitcher later this season, his impact would significantly boost the Dodgers' competitiveness. With an already formidable lineup and a deep pitching staff, adding Ohtani's dual-threat capability would further solidify their position. The Dodgers could become nearly unbeatable with such an addition, making it challenging for any team to surpass them as the season approaches its climax.

 

The win advances the Dodgers to a 22-13 record, slightly pushing the Braves down from the pinnacle of the standings to 20-11. This victory not only underscores the Dodgers' offensive and defensive prowess but also signals their intent to dominate the league this season.\

 

 

다저스 승리....아니! 오타니가 승리한 날

 

Game 36 (5월5일) 완벽하게 오타니가 이겼다고 할 수 있는 경기였다. 다저스와 오타니가 급상승세에 있다. 다저스는 이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5-1로 승리, 시리즈 전승을 거뒀고 최근 13경기에서 11승2패를 기록했다. 6일부터는 약체 마이애미를 홈으로 불러들여 3연전을 갖게 돼 이런 추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오타니는 1회에 412피트짜리 중월 홈런을 때려내 다저스에 2-0 리드를 안겨줬다. 그리고 4-1로 앞서던 8회에 464피트짜리 역시 중월 홈런을 때려내 브레브이스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오타니는 이날 4타수4안타(홈런 2개) 2득점, 3타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결정적인 공을 세웠다. 시즌 타율 3할6푼4리로 메이저리그 전체 타율 1위, 홈런 공동 1위(10개), OPS 1위(1.111), 장타율 1위(0.685), 최다안타 1위(52개)로 우뚝 올라섰다. 그는 서반트 퍼센타일 랭킹에서는 기대 출루율(xwOBA) 100%, 기대 타율 100%, 기대 장타율 100%, 배럴 % 100%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1위에 올라 있고 타구 속도(98퍼센타일=상위2%), 스윗 스팟 %(97퍼센타일=상위3%)도 최상위권이라 이 추세대로라면 내셔널리그에 오자마자 MVP 수상 각이다. 오직 타격으로만 그렇게 될 가능성이 있다. 다저스는 이날 제임스 팩스튼의 6.2이닝 5피안타, 1실점 호투도 합해져 승리, 시즌 23승13패를 기록했다. 3연속 패배를 당한 브레이브스는 20승12패로 LA를 떠났다. 

 

Dodgers Triumph... Or Rather, Ohtani's Victory Day

 

Game 36 (May 5)  This weekend, the LA Dodgers and star player Shohei Ohtani demonstrated impeccable prowess by defeating the Atlanta Braves in a series of matches that can only be described as a showcase of domination. The Dodgers bested the Braves 5-1 in the final game of a three-game series, securing a series sweep and extending their impressive run to 11 wins in their last 13 games. As they look forward to hosting a series against the struggling Miami Marlins, the momentum appears set to continue. Ohtani was in stellar form, smashing a 412-foot home run in the first inning to give the Dodgers an early 2-0 lead. He didn't stop there; in the eighth inning, with the Dodgers leading 4-1, Ohtani crushed a 464-foot home run, effectively quashing any remaining hopes for the Braves. His performance for the day included going 4-for-4 at the plate with two home runs, two runs scored, and three RBIs, playing a pivotal role in the Dodgers' victory.

 

Currently, Ohtani leads Major League Baseball with a batting average of .364, is tied for first in home runs with 10, and tops the charts in OPS (1.111), slugging percentage (.685), and total hits (52). His rankings in the sabermetric percentiles are equally impressive, with 100% in expected on-base average (xwOBA), expected batting average, expected slugging percentage, and barrel percentage. His hit velocity and sweet spot percentages rank him in the top 2% and top 3%, respectively, in the Major League, positioning him as a strong MVP contender purely on his batting credentials.

 

The Dodgers also benefited from a strong performance by pitcher James Paxton, who threw 6.2 innings, allowing just one run on five hits. With this victory, the Dodgers' season record improves to 23 wins and 13 losses. Conversely, the Braves departed LA with three consecutive losses, setting their record at 20 wins and 12 losses.

 

\

 

오타니 통역인 사건이 오타니를 더 강하게 만들었을까?

 

Game 37 (5월6일) 메이저리그 야구 커미셔너인 롭 맨프레드는 6일 AP 통신 편집장들과의 연례 기자회견에서 오타니 쇼혜이의 전 통역인조사에 대해 관망(wait and see)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오타니의 통역인이었던 잇페이 미즈하라는 지난달 미 연방 검찰에 은행 사기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그는 오타니로부터 1600만 달러 이상을 횡령해 도박 빚을 갚은 혐의를 받았다. 맨프레드 커미셔너가 관망을 선택한 이유는 "법적인 절차가 MLB 자체 조사보다 더 많은 정보와 통찰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연방 검찰이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훨씬 더 강력한 방법을 갖고 있다는 것이 맨프레드의 설명이다. 그는 MLB 선수들이 다른 프로 스포츠에 베팅할 수 있으나  '다이아몬드 스포츠'(예: 소프트볼, 야구)에는 베팅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고 피해자로 보인다는 검찰의 초기 발표 후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오타니는 6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도 홈런포를 쏘아 올려 시즌 11호 홈런(리그 전체 1위)을 기록했다. 오타니는 이날 3타수2안타, 2타점으로 타율 부문에서도 메이저리그 전체 1위(0.370) 자리를 굳건히 지켰고 출루율 2위(0.434), 장타율 1위(0.705), OPS 1위(1.139), 도루 9위(9개), 최다안타 1위(54개), 타점 6위(27점)에랭크됐다. 다저스는 이날 오타니의 맹타에 힘입어 6-3으로 승리, 시즌 전적이 24승13패가 됐다. 말린스는 10승27패. 600여일만에 복귀한 다저스의 선발 워커 뷸러는 4이닝 6피안타, 3실점, 삼진 4개, 투구수 77개로 무난한 복귀전을 치렀다.   

 

Did the incident involving Ohtani's interpreter make Ohtani stronger?

 

Game 37 (May 6)  In an annual meeting with the Associated Press Sports Editors held on Monday, Major League Baseball Commissioner Rob Manfred expressed a measured approach to the ongoing investigation involving Shohei Ohtani’s former interpreter, Ippei Mizuhara. Last month, Mizuhara was indicted by federal prosecutors on charges of bank fraud, accused of embezzling over $16 million from Ohtani to settle gambling debts. Manfred's rationale for adopting a wait-and-see stance hinges on the belief that "the legal process is likely to provide more information and insight than an MLB-led investigation would." Manfred pointed out the formidable resources at law enforcement’s disposal which exceed those available to MLB, suggesting that these tools allow for a more thorough investigation. Amidst this backdrop of legal proceedings, the Commissioner reiterated MLB’s policy on betting: while players are permitted to wager on professional sports, they are prohibited from betting on baseball and other "diamond sports," such as softball.

 

This legal drama has not dampened Ohtani’s performance on the field. Following the prosecution's initial statement that painted Ohtani as a victim rather than a participant, he has continued to excel. Today, Ohtani hit his season-leading 11th home run in a game against the Miami Marlins, contributing to his league-leading batting average of .370. He also secured his place at the top with a .705 slugging percentage and an OPS of 1.139, while ranking second in on-base percentage at .434 and ninth in stolen bases with nine. Additionally, he leads the league with 54 hits and ranks sixth in RBIs with 27. The Los Angeles Dodgers, fueled by Ohtani's vigorous performance, defeated the Marlins 6-3, improving their season record to 24-13, while the Marlins dropped to 10-27. Dodgers starter Walker Buehler, making a return after more than a 600-day hiatus, pitched a solid four innings, giving up six hits and three runs and striking out four in a 77-pitch outing.

 

 

오타니 무안타, 볼넷2개, 배럴% 높은 타구

 

Game 38 (5월7일) 오타니 쇼헤이가 오랜만에 무안타 경기를 했지만 볼넷 출루 2회, 높은 수준의 타구질을 선보였다. 오타니는 이날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2타수무안타, 볼넷2개, 1득점을 기록, 시즌 타율이 3할6푼5리로 내려갔다. 그러나 출루율은 0.435로 조금 올랐다. 여전히 타율 리그 전체 1위, 출루율 2위, 장타율 1위, OPS 1위, 최다안타 1위다. 안타를 치지 못한 타석에서도 오타니는 빨랫줄 타구를 날려 상대 투수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다이내믹 듀오인 무키 베츠도 이날 3타수무안타로 무안타 경기를 했다. 다저스는 그러나 맥스 먼시가 다시 폭발하며 4타수2안타(홈런1개), 4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 8-2로 승리했다. 하위 타선이 전반적으로 잘 때려내 시즌 전적 25승13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말린스는 10승28패가 됐다. 다저스의 루키 선발 요시노부 야마모토는 커리어 하이인 8이닝을 던져 5피안타, 2실점(자책), 삼진 2개, 피홈런 2개를 기록하며 4승째(1패)를 챙겼고 평균 자책점은 2.79가 됐다. 

 

Ohtani Hitless, Draws Two Walks, High Barrel Percentage

 

Game 38 (May 7)  Shohei Ohtani had no hits during Wednesday's game against the Miami Marlins, but his presence at the plate was still felt. Despite going 0-for-2, Ohtani drew two walks and scored a run, slightly raising his on-base percentage to .435 even as his season batting average dipped to .365. Although Ohtani's bat did not find the ball for a hit, the quality of his at-bats remained high. He terrorized Marlins' pitchers with line drives that kept the defense on edge, underscoring why he maintains the highest batting average in the league, and is a leader in on-base percentage, slugging, and OPS. Ohtani's ability to affect the game without getting hits highlights his disciplined approach and danger at the plate. Mookie Betts also experienced a rare hitless performance, going 0-for-3. However, the Dodgers did not feel the impact of their stars' quiet bats as Max Muncy took up the mantle. Muncy exploded with two hits in four at-bats, including a home run, driving in four runs and scoring twice himself in an 8-2 triumph over the Marlins. The Dodgers' lower lineup came alive, helping solidify their top position in the National League West with a season record of 25 wins and 13 losses. Meanwhile, the Marlins continue to struggle, their record now stands at 10-28.  Rookie starter Yoshinobu Yamamoto turned in a career-high performance for the Dodgers, pitching eight innings and allowing only five hits and two runs while striking out two. He also gave up two home runs but secured his fourth win of the season against one loss, reducing his ERA to 2.79.

 

 

Game 39 (5월8일)  오타니 잇페이 때문이었을까? 2경기 연속 무안타 부진  잇페이 때문이었을까. 오타니가 전 통역인 관련 소식이 나온 날 부진했다. 오타니는 이날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4타수무안타에 삼진 2개를 당했다. 시즌 타율은 3할5푼5리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라 있다. 이날은 오타니의 전 통역사이자 친구인 잇페이 미즈하라가 연방 검찰과의 합의를 통해 최대 33년의 연방 교도소 수감형을 선고받을 수 있는 혐의를 인정한 날이었다. 마틴 에스트라다 검사는 "미즈하라의 사기와 절도의 규모는 엄청나다"며 "그는 신뢰할 수 있는 위치를 이용해 오타니를 이용하고 위험한 도박 습관을 조장했다"고 말했다. 미즈하라는 은행 사기 혐의로 최대 30년의 징역형을, 거짓 세금 신고 혐의로는 최대 3년의 징역형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그의 법정 출두는 5월 14일로 예정되어 있다. 미즈하라는 2022년도 세금 신고에서 자신의 총 과세 소득을 13만6천865달러로 거짓 신고했으며, 실제로는 400만 달러 이상이 더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내야 할 총 세액은 1800만 달러 이상이라고 한다. 오타니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다저스는 이날 3-1로 승리 7연승으로 달리며 26승13패를 기록했다. 이는 내셔널리그 전체에서 1위 필라델피아 필리스(26승12패)에 0.5경기차로 뒤진 2위다. 말린스는 10승29패로 내셔널리그 전체 꼴찌에서 두 번째다.   

 

Game 39 (May 8) Is it because of Ippei? Ohtani's Two-Game Hitless Slump Shohei Ohtani experienced an off day at the plate, going 0-for-4 with two strikeouts in a game against the Miami Marlins. This performance dip coincided with the news that his former interpreter and friend, Ippei Mizuhara, had admitted to charges that could lead to a maximum of 33 years in federal prison. The charges stem from an agreement with federal prosecutors, where Mizuhara faced serious accusations of bank fraud and filing false tax returns. Prosecutor Martin Estrada remarked on the severity of Mizuhara's crimes, noting that the scale of Mizuhara’s fraud and theft is substantial. Ippei exploited his trusted position to take advantage of Ohtani and encouraged dangerous gambling habits. Mizuhara could face up to 30 years for bank fraud and an additional three years for filing a false tax return. His total reported income was falsely declared as $136,865 for the year 2022, while it was actually over $4 million, resulting in owed taxes exceeding $18 million. Despite Ohtani's struggles, the Dodgers continued their strong performance, securing a 3-1 victory over the Marlins and extending their winning streak to seven games. With a record of 26 wins and 13 losses, they are just half a game behind the National League's top team, the Philadelphia Phillies. Conversely, the Marlins sit second to last in the National League with a record of 10 wins and 29 losses. Ohtani's batting average fell to .355 but remains the highest in the Major Leagues.

 

Generated on DALL·E.

 

Game 40 (5월10일)  오타니 트리플 크라운 가능성이 있다. 오타니는 10일 경기가 끝난 현재 타율 3할5푼9리(1위), 홈런 11개(2위), 27타점(6위)으로 트리플 크라운에 근접해 있다. 트리플 크라운을 이룬 선수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18명밖에 없다. 1950년 전에는 14명이 이 기록을달성했지만 이후에는 오직 4명만이 대기록을 세웠다. 미키 맨틀(1956년), 프랑크 로빈슨(1966년), 칼 야스트렘스키(1967년) 그리고 미겔 카브레라(2012년)가 그들이다. 카브레라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시절 실로 45년만에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바 있다.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기 쉽지 않은 것이 정교함이 있어야 하고, 장타력도 갖춰야 하고, 득점 기회에서 한 방을 날려낼 수 있어야 하는, 타자로서 모든 것을 가진 선수만이 달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타니는 타점만 좀 더 보강이 된다면 올해 트리플 크라운을 차지할 수도 있다. 두 경기 침묵을 지켰던 오타니는 10일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4타수2안타(2루타1개)를 기록해 무안타를 해갈했다. 다저스는 그러나 이날 1-2로 패해 연승 행진이 7에서 멈췄다. 상대 선발 마이클 킹(7이닝 2안타 무실점, 삼진 11개)에 그야말로 농락 당했다. 다저스 선발 타일러 글래스나우는 7이닝 1안타 1실점, 탈삼진 10개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시즌 7승을 챙기지 못했고 패전 투수를 면하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파드레스(21승20패)는 이날 승리로 다저스(26승14패)에 5.5경기차로 다가섰다. 김하성은 9번타자로 나와 2타수무안타, 삼진2개, 볼넷 1개를 기록했다. 

 

Game 40 (May 10) Shohei Ohtani Inches Towards Rare Triple Crown as Season Progresses Shohei Ohtani, the two-way superstar, is on the brink of achieving one of baseball's rarest feats—a Triple Crown. As of May 10, Ohtani boasts a batting average of .359, the highest in the league, along with 11 home runs (second place) and 27 RBIs (sixth place). The last Triple Crown winner was Miguel Cabrera in 2012, who broke a 45-year drought since Carl Yastrzemski in 1967, and before him, Frank Robinson in 1966 and Mickey Mantle in 1956.

 

Achieving the Triple Crown requires a rare combination of precision, power, and timely hitting, something only a complete hitter can manage. Ohtani, needing just a few more RBIs to strengthen his candidacy, could possibly clinch the title this year if his current pace continues. In today's game against the San Diego Padres, Ohtani ended his two-game hitless streak by hitting two hits in four at-bats. Despite his efforts, the Los Angeles Dodgers fell to the Padres 2-1, halting their seven-game winning streak. The Padres' starting pitcher, Michael King, dominated with seven scoreless innings and 11 strikeouts, while Dodgers' starter Tyler Glasnow threw seven innings of one-run ball, striking out ten but did not receive enough run support. This victory brings the Padres to a 21-20 record, narrowing the gap with the Dodgers who stand at 26-14. Kim Ha-seong, batting ninth for the Padres, struggled at the plate, finishing the game with two strikeouts and a walk in two official at-bats. 

 

Generated on DALL·E.

 

Game 41 (5월11일)  오타니 허리 경직 증세로 3타석 후 아웃 . 다저스 팬들의 관심은 오타니로 쏠렸다. 4번째 타석에서 키키 에르난데스로 교체됐기 때문이었다. 5-0의 상황이었고 3타수무안타를 기록했던 날이라 오타니가 스스로 빠질 이유는 없었다. 이유는 경기 후 밝혀졌다. 오타니는 4번째 타석에 앞서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허리가 경직된 증세'가 있다고 보고했고 감독 입장에서는 그를 무리하게 내세울 이유가 없었다. 심각한 부상일까? 로버츠 감독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로버츠 감독은 내일 오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오타니는 경기 후 기자들과 대화하지 않겠다고 해 추가 정보는 나오지 않았다. 이날 부진으로 타율이 3할5푼2리로 내려갔고 리그 전체 1위 자리를 샌프란시스코 태생의 중국·일본계 미국인 스티븐 콴(클리블랜드. 3할5푼3리)에게 넘겨줬다.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서 6회초 테오스카르 에르난데스의 만루홈런과 제임스 팩슨(5승무패. 2.58)의 6이닝 4안타 무실점, 무볼넷의 호투로 5-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27승14패가 된 다저스는 파드레스(21승21패)에 6.5경기차로 한 발 더 멀리 갔다. 한편, 파드레스의 유격수 김하성은 이날 4타수1안타(0.209)를 기록했다. 

 

Game 41 (May 11) Ohtani Pulled from Game Due to Back Tightness, Dodgers Focus on His Health Los Angeles Dodgers' star Shohei Ohtani was replaced in his fourth at-bat by Kiké Hernandez during last night's game against the San Diego Padres, sparking concern among fans. The decision came after Ohtani, who had gone 0 for 3, reported back tightness to manager Dave Roberts. Given the Dodgers' comfortable 5-0 lead at the time, there was no pressing reason to risk aggravating his condition. Roberts later clarified that Ohtani's early exit was purely precautionary. "It is minimal," he assured, adding that the team would monitor Ohtani's condition closely the following morning. Ohtani chose not to speak to reporters post-game, leaving fans awaiting further updates. This minor setback occurred on a day when Ohtani's batting average dropped to .352, allowing Cleveland's Steven Kwan, of Chinese and Japanese descent and born in San Francisco, to edge ahead with a .353 average, taking the lead in the league. The Dodgers, meanwhile, secured a victory over the Padres with a score of 5-0, propelled by Teoscar Hernandez's grand slam and a stellar six-inning performance from James Paxton, who maintained his unbeaten streak with a fifth win. Paxton's outing featured no runs, four hits, and no walks, highlighting the depth of the Dodgers' roster. With this win, the Dodgers improved their season record to 27-14, extending their lead over the Padres, who now sit at 21-21, by 6.5 games.

 


 

Game 42 (5월12일)  오타니 뛰고 싶었지만 감독이 만류. 오타니는 뛰고 싶었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허락하지 않았다. 전날 허리 경직 증세로 4번째 타석에서 교체된 오타니가 이날 다르비슈 유와 대결을 하고 싶어했지만 로버츠 감독은 선수 보호 차원에서 출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오타니의 부상은 경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감독은 무리하게 슈퍼스타를 기용하고 싶지 않았다. 오타니는 다음 경기에는 뛸 수 있을 전망이다. 이날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에 0-4로 완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파드레스의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4회 1사 1, 2루에서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의 시속 94.4마일(약 152㎞) 빠른 공에 손등을 강타당해 곧바로 교체됐다. 손등에 대한 X-레이 검사를 받은 김하성은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고 부상자 명단에는 들어가지 않을 전망이다. 다저스의 뷸러는 이날 3.1이닝 동안 5안타(홈런 2개), 3실점으로 부진했고 승리 없이 1패를 기록했다. 다르비슈는 7이닝 2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3승째(1패)를 챙겼고 평균 자책점을 2.43으로 끌어내렸다. 다저스는 시즌 27승15패, 파드레스는 22승21패를 기록했다. 두 팀은 5.5경기차. 

 

Game 42 (May 12)  Ohtani Benched for Health Precautions. Shohei Ohtani was sidelined by manager Dave Roberts due to recent back stiffness, preventing a much-anticipated matchup with Yu Darvish. Ohtani, who was pulled from his fourth at-bat the previous day due to the ailment, was reported to have a minor injury. Roberts chose to err on the side of caution, opting not to risk further complications by playing the superstar. Ohtani is expected to return for the next game. In Sunday's contest, the Dodgers suffered a 4-0 defeat to the San Diego Padres. Padres' shortstop Ha-seong Kim, batting ninth, was hit on the back of the hand by a 94.4 mph fastball from Dodgers starter Walker Buehler during the fourth inning, leading to his immediate replacement. Fortunately, the X-rays on Kim's hand returned negative, and he is not expected to be placed on the injured list. Buehler struggled through 3.1 innings, allowing five hits including two home runs, and recording three earned runs, contributing to his loss. On the other side, Darvish excelled, pitching seven scoreless innings, allowing just two hits and securing his third win of the season (against one loss), lowering his ERA to 2.43. Currently, the Dodgers stand at 27 wins and 15 losses for the season, while the Padres are at 22 wins and 21 losses, with a 5.5-game gap between the two teams.

 

Generated on DALL·E.

 

Game 43 (5월13일)  오타니 트리플 크라운보다 더 위대한 기록. 미국의 권위지인 워싱턴 포스트가 오타니의 트리플 크라운 관련 특집 기사를 작성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댄 짐보라스키의 ZiPS 예측 시스템을 근거로 오타니가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할 확률을 15%로 보았다. 이 신문은 오타니가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지 못해도 그는 여전히 레전드급 활약을 펼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 야구에서는 타율과 타점이 중요한 지표로 간주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한 이 신문은 오타니는 현대 야구에서 중요한 지표로 여겨지는 출루율(.463), 장타율(.705), 총루수(103)와 같은 현대적 지표에서 나타난다. 그의 기여도는 대체선수대비 승리 기여도(WAR)에서 2.6승으로 내셔널리그 2위이며, 조정된 득점 창출 능력(wRC+)은 리그 평균의 두 배가 넘는다. 그의 이런 기록이 그대로 이어진다면 그의 활약은 역대 50위급이고 21세기 6번째로 뛰어난 기록이 된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한편, 등 상태가 좋지 않아 한 경기를 쉰 오타니는 이날 자이언츠 전에 출전, 5타수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을 3할5푼4리로 올린 오타니는 콘트레라스(밀워키)와 공동 1위로 올라섰다. 

 

Game 43 (May 13) Ohtani’s Record Beyond the Triple Crown The Washington Post, a prestigious American newspaper, has published a special feature on Shohei Ohtani's pursuit of the Triple Crown. According to Dan Szymborski's ZiPS projection system, Ohtani has a 15% chance of achieving this rare feat. However, even if he falls short, the Post anticipates that Ohtani will still deliver a legendary performance this season. Traditional metrics like batting average and RBIs are often considered less significant in modern baseball. Instead, Ohtani’s impact shines through in more contemporary statistics: he boasts an on-base percentage (OBP) of .463, a slugging percentage (SLG) of .705, and a total of 103 bases. These metrics underline his exceptional contribution to the game. Ohtani’s performance is further highlighted by his Wins Above Replacement (WAR), which stands at 2.6, ranking him second in the National League. His weighted Runs Created Plus (wRC+), which adjusts for league and park effects, is more than double the league average. If he continues at this pace, his season would rank among the top 50 of all time and be the sixth-best performance of the 21st century, trailing only Barry Bonds (2001 to 2004) and Aaron Judge (2022). In a recent game against the Giants, Ohtani, despite missing a game due to back issues, went 2-for-5 with one RBI, raising his season batting average to .354. This performance ties him with Milwaukee’s William Contreras for the National League lead. Ohtani’s remarkable traditional and modern stats underscore his status as one of baseball’s most extraordinary players, regardless of whether he clinches the Triple Crown.

 

 

Game 44 (5월14일)  오타니 트리플 크라운을 향해 오타니가 트리플크라운을 향한 놀라운 행진을 하고 있다. 이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전에서 오타니 쇼헤이는 5타수3안타(홈런 1개, 2루타1개), 2타점을 기록하며 주요 공격 부문에서 상위권을 유지했다. 이날 3안타를 보태 타율이 3할6푼1리로 올라 메이저리그 전체 1위가 된 오타니는  홈런 12개로 내셔널리그(NL) 공동 1위, 30타점으로 NL 4위에 올랐다. 트리플 크라운 행진에 파란불이 켜진 것. 여기에 현대 야구에서 중요시하는 OPS 1위(1.108), 출루율 3위(0.429), 장타율 1위(0.680), 총루타수 1위(115)에 올랐고 심지어 도루도 9개로 내셔널리그 10위에 올라 있다. 투타를 오가며 엄청난 능력을 보여 MVP가 된 바 있는 오타니는 올해는 타자로서만 MVP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커졌다. 트리플 크라운에 MVP까지 수상한다면 오타니는 역대 최고의 선수(GOATANI)로 기록될 기초를 더욱 다지게 된다.  오타니와 함께 다이내믹 듀오인 무키 베츠의 4타수2안타 등 상위 타순의 맹타로 다저스는 10-2로 승리, 시즌 전적 29승15패를 기록했다. 이는 리그 전체에서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위는 필라델피아 필리스로 30승13패를 기록 중. 자이언츠는 19승25패로 다저스와 10경기차로 멀어졌다. 다저스는 투수들도 쾌투를 이어가고 있는데 개빈 스톤은 이날 6이닝 5안타, 1실점으로 호투 4승째(1패)를 챙겼고 평균 자책점도 3.27로 내렸다. 

 

Game 44 (May 14) Shohei Ohtani's March Towards the Triple Crown Ohtani is making an incredible push toward the Triple Crown. In Today's game against the San Francisco Giants, Ohtani went 3-for-5 with a home run and a double, driving in two runs and maintaining his top-tier status in several key offensive categories. Ohtani’s batting average rose to .361, leading the majors. He is tied for first in the National League with 12 home runs and ranks fourth with 30 RBIs. The green light for the Triple Crown is shining brightly. Ohtani’s dominance extends beyond traditional stats. He leads the majors with a 1.108 OPS, ranks third in on-base percentage (.429), first in slugging percentage (.680), and first in total bases (115). Additionally, his nine stolen bases place him 10th in the National League. Known for his exceptional two-way play, Ohtani has already secured MVP honors. His chances of winning MVP solely as a hitter this year look promising. If he clinches both the Triple Crown and the MVP, Ohtani will solidify his foundation as one of the greatest players in history. Alongside Ohtani, Mookie Betts, part of the dynamic duo, contributed with a 2-for-4 performance. The Dodgers triumphed over the Giants 10-2, bringing their season record to 29-15, the second-best in the league. The Philadelphia Phillies hold the top spot with a 30-13 record. The Giants, with a 19-25 record, now trail the Dodgers by ten games. Dodgers pitchers are also delivering impressive performances. Gavin Stone pitched six innings, allowing five hits and one run, securing his fourth win (4-1) and lowering his ERA to 3.27.

 

 

 

Game 45 (5월15일)  오타니의 맹타 행진이 계속 이어졌다. 이날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오타니는 4타수2안타, 볼넷1개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을 3할6푼4리로 올렸다. 이는 리그 전체 2위인 윌리엄 콘트레라스와 5푼 멀어진 기록. 오나티의 출루율은 0.431로 리그 전체 3위, OPS는 1.108로 리그 전체 1위를 지켰다. 출루율 리그 전체 1위인 다이내믹 듀오 무키 베츠도 이날 4타수2안타, 볼넷1개로 선전했다. 다저스는 그러나 이날 자이언츠의 에이스 로건 웹으로부터 단 1점도 뽑아내지 못하는 등 빈타에 허덕이며 1-4로 패했다. 웹은 시즌 4승(4패)째를 챙겼고 평균 자책점은 3.03으로 내렸다. 다저스는 시즌 전적 29승16패를 기록했고 자이언츠는 20승25패로 부상병동 운영 중에 값진 승수를 올렸다. 한편, 오타니는 이날 현지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잇페이 미즈하라) 사건이 일어난 후 잠을 제대로 잘 수 없었는데 검찰로 사건이 넘겨진 후 잠을 제대로 잘 수 있었고 이것이 좋은 성적이 나오는 이유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캘리포니아 중부지방검찰청에 따르면 미즈하라 잇페이의 다음 재판은 6월 4일에 열린다. 미즈하라는 오타니로부터 약 1,700만 달러를 절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미즈하라는 로스앤젤레스 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인 이번 재판에서 은행 사기 혐의를 포함한 두 가지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Game 45 (May 15)  Ohtani's Hot Streak Continues as Dodgers Fall to Giants Shohei Ohtani continued his torrid hitting streak in the game against the San Francisco Giants, going 2-for-4 with a walk, raising his season batting average to .364. This places him well ahead of the league's second-best, William Contreras, by 0.05 points. Ohtani's on-base percentage stands at .431, ranking him third in the league, while his OPS (on-base plus slugging) of 1.108 tops the league. Mookie Betts, another offensive force in the league and the current leader in on-base percentage, also shined in the game. Betts went 2-for-4 with a walk, showcasing his consistency at the plate. Despite their individual successes, the Dodgers struggled offensively against Giants ace Logan Webb, failing to score a single run off him. Webb secured his fourth win of the season (4-4) and lowered his ERA to 3.03, leading the Giants to a 4-1 victory. With this loss, the Dodgers' season record fell to 29-16, while the Giants, despite dealing with numerous injuries, improved to 20-25. The win was a significant morale booster for the Giants amidst their challenging season.

 

In a post-game interview with SI, Ohtani addressed the impact of the ongoing legal case involving his former interpreter, Ippei Mizuhara, who is accused of embezzling nearly $17 million from the two-way star. Ohtani said that he couldn't sleep properly after the incident came to light, but since the case was handed over to the prosecutors, he has been able to sleep well, which has contributed to his good performance.  According to the U.S. Attorney's Office for the Central District of California, Mizuhara’s next court hearing is scheduled for June 4. He is expected to plead guilty to charges including bank fraud concerning the alleged theft.

 


 

Game 46 (5월16일)  이날은 경기 자체보다 오타니 바블헤드 인형에 LA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다저스 경기장 주변은 보통 1시간 전부터 차량 행렬이 이어지는데 이날은 오타니 바블헤드를 받기 위한 행렬로 2시간 전부터 붐볐다. 입장한 첫 40,000명에게만 바블헤드를 나눠주기 때문에 4만 등 안에 들기 위한 팬들의 행렬이 일찍 시작된 것. 오타니 바블헤드는 나오자마다 e베이에서 150달러 이상으로 거래되기 시작했고 원정 유니폼을 입은 바블헤드는 1700개의 리미티드 에디션이었기에 999.99달러에 올라왔다. 가격은 계속 오를 전망이다.  이날 경기의 티켓 가격은 168달러에서 388달러에 거래됐다. 다저스는 오타니가 LA 에인절스에서 6시즌을 보낸 후 다저스에서의 첫 해를 기념하기 위해 올시즌에 세 차례 다른 종류의 오타니 기념품 배포를 예정하고 있다. 오타니는 이날 신시내티 레즈 전에서 2타수 무안타, 볼넷 1개, 삼진 1개를 기록했다. 다저스는 2-7로 패해, 전날 자이언츠 전에서의 패배에 이어 2연패를 당해 시즌 전적이 29승17패가 됐다. 레즈는 19승25패. 

 

Game 46 (May 16)  Ohtani Bobblehead Frenzy Grips L.A. Fans More Than the Game Itself  The spotlight at Dodger Stadium was less on the game and more on the highly anticipated Shohei Ohtani bobblehead giveaway. The usual vehicle queue that begins about an hour before the game stretches back two hours as fans swarmed to get their hands on the coveted collectible. Only the first 40,000 fans through the gates were to receive the bobblehead, depicting Ohtani with his signature smile and bat poised over his left shoulder, prompting an early rush. Upon release, the bobbleheads quickly surfaced on eBay, selling for over $150. Notably, 1,700 limited edition bobbleheads featuring Ohtani in a road gray jersey were listed for as much as $999.99, with prices expected to rise further. Game tickets themselves were trading between $168 and $388 on StubHub, reflecting the high demand driven by the giveaway. The Dodgers have planned three additional Ohtani-themed giveaways this season to commemorate his first year with the team after six seasons with the Los Angeles Angels. Upcoming items include a hat, a second bobblehead, and a shirt. On the field, Ohtani had a quieter night against the Cincinnati Reds, going 0-for-2 with a walk and a strikeout. The Dodgers fell 7-2, marking their second consecutive loss following a defeat by the Giants, bringing their season record to 29-17. The Reds improved to 19-25. Manager Dave Roberts, who was well aware of the bobblehead mania, remarked before the game, "Shohei always creates a stir. It’s great for him and it’s good for the Dodgers." On the field, Ohtani had a quieter night against the Cincinnati Reds, going 0-for-2 with a walk and a strikeout. The Dodgers fell 7-2, marking their second consecutive loss following a defeat by the Giants, bringing their season record to 29-17. The Reds improved to 19-25.

 

 

 

Game 47 (5월17일) 오타니가 홈런 1위로 올라섰다. 이날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오타니는 3회말 95마일의 속구를 밀어쳐 좌월 2점 홈런을 기록했다. 이날 홈런으로 시즌 13개 아치를 그린 오타니는 내셔널리그 홈런 부문 1위로 올라섰다. 타율(0.358)도 여전히 리그 1위인 오타니는 2타점을 보태 시즌 32타점으로 선두 마르셀 오수나(41개)에 9타점차로 다가섰다. 트리플 크라운 시즌에 도전장을 내민 오타니는 현대 야구에서 중요시하는 출루율 3위(.426), 장타율 1위(0.676), OPS 1위(1.102)에 올라 있다. 다저스는 이날 오타니 외에도 무키 베츠, 제이슨 헤이워드가 홈런을 때려내 7-3으로 승리했다. 좌완 제임스 팩스튼는 6이닝 7안타,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지만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다. 시즌 30승째(17패)를 올린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서부조 2위 샌디에이고 파드레스(23승24패)에 7경기차로 앞서 있다. 레즈는 19승26패로 여전히 내셔널리그 중부조 최하위다. 

 

Game 47 (May 16)  In a thrilling game against the Cincinnati Reds, Shohei Ohtani blasted a 95 mph fastball over the left field wall in the bottom of the third inning, recording a two-run homer. This shot marked Ohtani's 13th home run of the season, propelling him to the top of the National League home run standings. Ohtani, who maintains the highest batting average(0.358) in the league, added two RBIs to his season tally, bringing his total to 32. He now trails league leader Marcell Ozuna by just nine RBIs. Ohtani's season is now highlighted by his league-leading slugging percentage (.676) and OPS (1.102), as well as his impressive on-base percentage, which ranks third (.426). In addition to Ohtani's performance, the Dodgers' offense was powered by home runs from Mookie Betts and Jason Heyward, securing a 7-3 victory. James Paxton delivered a quality start, allowing three runs on seven hits over six innings, though he did not earn the win. With this victory, the Dodgers achieved their 30th win of the season (17 losses), extending their lead over the second-place San Diego Padres (23-24) in the National League West by seven games. Meanwhile, the Reds, with a record of 19-26, remain at the bottom of the National League Central.

 

 

Game 48 (5월18일) 오타니가 메이저리그 최고의 출발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MLB닷컴의 토머스 해리건 기자는 오타니가 17일 경기까지 오타니는 3할5푼8리의 타율에 OPS 1.102, 13홈런, 11도루, 121루타를 기록해 이는 2021년 MLB 진출 이후 최고의 출발이라고 분석했다. 오타니는 2021년 첫 47경기에서 2할6푼8리의 타율에 OPS 0.938, 14홈런, 도루 6개, 104루타를 기록한 바 있다. 이후에도 타율이 3할대 이하였고 OPS도 1.000이 넘은 적이 없었다. 5개 분야에서 홈런 외에는 모두 개인 통산 최고 기록이라고 해리건 기자는 설명했다. 컨택 퀄리티라고 할 수 있는 배럴%는 15.6%로 리그 전체 1위일뿐만 아니라 이 역시 개인 통산 최고이고 기타 많은 분야에서 개인 통산 최고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해리건 기자는 소개했다. 시즌 최고의 출발을 한 오타니는 18일 타순에서 1번 타자로 나섰지만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이날 부진으로 시즌 타율 3할5푼이 돼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고 있는 스티븐 콴(3할5푼3리)에 1위 자리를 내줬고 윌리엄스 콘트레라스와 공동 2위가 됐다. 무키 베츠가 하루 휴식을 취하면서 오타니가 1번 타자로 나섰지만 결과는 너무나 좋지 않았다. 그럼에도 다저스는 선발 워커 뷸러의 호투(6이닝, 3안타, 7탈삼진, 무볼넷)로 4-0으로 승리했다. 뷸러의 500여일만의 첫 승이었고 다저스는 31승17패가 됐다. 레즈는 19승27패. 

 

Game 48 (May 18) Shohei Ohtani, the dynamic two-way player for the Los Angeles Angels, is off to the best start of his Major League Baseball career, as Thomas Harrigan of MLB.com reports. As of May 17th, Ohtani boasts a .358 batting average with an OPS of 1.102, hitting 13 home runs, stealing 11 bases, and amassing 121 total bases. Harrigan highlights that this is Ohtani’s most impressive beginning since joining MLB in 2021.

In comparison, during his first 47 games in 2021, Ohtani recorded a .268 batting average with an OPS of .938, hitting 14 home runs, stealing six bases, and achieving 104 total bases. This year, his batting average has consistently remained above .300, and his OPS has surpassed the 1.000 mark, which had never occurred in his previous seasons. Harrigan emphasizes that aside from home runs, Ohtani's performance across four statistical categories represents personal bests. His barrel percentage, a measure of the quality of his contact, is at a league-leading 15.6%, marking another career high. Ohtani continues to set personal records in various other performance metrics as well. However, Ohtani's stellar start faced a hiccup on May 18th when he went hitless in four at-bats, leading off the lineup. This brought his season average down to .350, causing him to relinquish the top batting average spot to the injured Steven Kwan (.353), tying with William Contreras for second place. Despite the unproductive day, the Dodgers secured a 4-0 victory over the Reds, thanks to Walker Buehler’s outstanding pitching performance (6 innings, 3 hits, 7 strikeouts, no walks). This victory marked Buehler’s first win in over 500 days, pushing the Dodgers' record to 31-17, while the Reds fell to 19-27.

 


 

Game 49 (5월19일) 오타니는 베이스 루스의 길을 따라가야 한다. ESPN.com이 흥미로운 기사를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ESPN은 '오타니, 베이브 루스처럼 투수들에게 상대하기 너무나 어려운 타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타니가 투수를 포기하고 타자로 전환할 경우 그의 가치는 더욱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ESPN은 "만약 오타니가 외야수로 전환한다면, 그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이다. 현재 다저스의 중견수는 공격력이 부족해 팀에 기여하는 바가 적다. 오타니가 평균적인 수비 능력을 갖춘 중견수로 활약한다면, 그의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은 크게 상승할 것이다. 이는 팀에 큰 이익을 가져다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베이브 루스가 보스턴 레드삭스 시절 투수로서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지만, 결국 타자로서 전환해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던 것을 예로 들었다. 베이브 루스는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했으며, 투수를 포기하는 것이 그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ESPN은 거듭 강조했다. 한편, 오타니는 이날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10회말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 다저스의 3-2 승리에 수훈갑이 됐다. 이날 4타수2안타로 시즌 타율을 3할5푼3리로 끌어올려 메이저리그 전체 1위로 올라섰다. 그는 홈런 13개로 내셔널리그 1위,  33타점으로 리그 6위에 올라 있다. 다저스는 시즌 32승17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Game 49 (May 19) ESPN.com recently published an intriguing article that has caught the attention of many, suggesting that Shohei Ohtani should follow in Babe Ruth’s footsteps. The article, titled "Is Shohei Ohtani too good a hitter to pitch, like Babe Ruth?" emphasizes that Ohtani's value could increase even further if he transitions from pitching to full-time hitting. ESPN argues that his value would soar if Ohtani switches to playing in the outfield. The Dodgers' current center fielder lacks offensive prowess and contributes little to the team. If Ohtani, with his average defensive skills, were to take over that position, his WAR (Wins Above Replacement) would see a significant boost. This, in turn, would greatly benefit the team.

The article parallels Babe Ruth, who, despite his exceptional performance as a pitcher with the Boston Red Sox, ultimately transitioned to a full-time hitter and became one of the greatest players in MLB history. Ruth recognized the long-term challenges of being a two-way player and found that giving up pitching maximized his value, a point that ESPN reiterates. Meanwhile, Ohtani shone in the Dodgers' game against the Cincinnati Reds, delivering a walk-off hit in the bottom of the 10th inning, securing a 3-2 victory for the Dodgers. He went 2-for-4 at the plate, raising his season batting average to an impressive .353, the highest in the majors. Ohtani leads the National League with 13 home runs and is sixth in the league with 33 RBIs. The Dodgers maintain a strong hold on first place in the NL West with a record of 32-17.

 

 

Generated on DALL·E.

 

Game 50 (5월20일) 한국어에 수족이 되어 준다는 말이 있다. 손과 발이 되어 돕는 자를 의미하는 것이다. 잇페이 미즈하라는 오타니 쇼혜이의 수족 역할을 했다. 그는 기자회견의 질문과 답을 통역하는 것뿐만 아니라 재정 고문과의 거래 및 은행 계좌 개설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오타니를 도왔다. 오타니의 영어 소통이 쉽지 않기 때문이었다. 미즈하라는 오타니의 모든 재정 정보를 갖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 그는 은행 직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오타니라고 거짓말을 했고 직원들이 속아 넘어가면서 은행 계좌에서 불법 도박 운영 관련자들에게로 송금이 승인됐다. 이런 식으로 빼돌린 돈이 약 240억원(1700만달러)이었다.

 

마틴 에스트라다 검사는 이날 "이 피고인의 사기와 절도는 매우 심각하다. 그는 신뢰의 위치를 악용하여 오타니 씨를 속이고 위험한 도박 습관을 부추겼다"고 말했다. 은행 사기 혐의는 최대 3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으며, 허위 세금 신고 혐의는 최대 3년의 징역형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법정 밖 합의에 따르면, 검찰은 미즈하라 씨의 유죄 인정에 대한 대가로 감형을 선고할 예정이다.

 

한편, 오타니는 이날 3타수1안타, 1득점, 볼넷1개를 기록했다. 안타가 되지 않은 타구도 잘 맞았다. 타율 3할5푼3리로 여전히 리그 전체 1위에 올라 있다. 다저스는 3회에 홈런 3방으로 경기를 사실상 끝냈다.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솔로샷, 프레드 프리먼의 만루홈런, 윌 스미스의 솔로홈런으로 6점을 뽑았고 6-4라 최종 스코어가 됐다. 시즌 33승17패를 기록, 22승26패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10경기차로 앞서 나갔다. 다저스의 루키 선발 요시노부 아마모토는 6.1이닝 동안 7안타, 2실점, 삼진 8개, 볼넷1개를 기록해 시즌 5승째(1패)를 챙겼다. 이런 추세로 간다면 야마모토는 시카고 컵스의 쇼타 아마나가와 신인왕 경쟁뿐만 아니라 사이영상 경쟁을 벌일지도 모르는 매우 상승세를 타고 있다.

 

 

Game 50 (May 20) In the realm of Korean idioms, there is a phrase that translates to “being someone's hands and feet,” signifying someone who assists another in every possible way. Ippei Mizuhara embodied this role for Shohei Ohtani. Mizuhara was responsible for translating questions and answers during press conferences, facilitating transactions with financial advisors, and opening bank accounts. This was crucial since Ohtani struggled with English communication. Consequently, Mizuhara had access to all of Ohtani's financial information.

 

However, this trust was egregiously breached when Mizuhara called bank officials, falsely identifying himself as Ohtani, and tricked employees into authorizing wire transfers to associates involved in illegal gambling operations. The total amount siphoned off reached approximately $17 million.

U.S. Attorney Martin Estrada commented on the gravity of the situation, stating that the extent of this defendant's deception and theft is massive and he took advantage of his position of trust to deceive Mr. Ohtani and fuel a dangerous gambling habit.

 

Mizuhara faces charges of bank fraud, which could lead to a maximum of 30 years in prison, and filing a false tax return, carrying a potential sentence of up to three years. According to the plea agreement, prosecutors will recommend a reduced sentence in exchange for Mizuhara's guilty plea.

 

On the day this report emerged, Ohtani continued to excel on the field, going 1-for-3 with a run scored and a walk. Even his outs were hard-hit balls. Maintaining a batting average of .353, he remains at the league's top. The Dodgers effectively sealed the game in the third inning with a barrage of three home runs: a solo shot by Enrique Hernandez, a grand slam by Fred Freeman, and another solo homer by Will Smith, resulting in a final score of 6-4. With this victory, the Dodgers improved to 33-17, extending their lead to 10 games over the 22-26 Arizona Diamondbacks. Rookie starter Yoshinobu Yamamoto delivered a solid performance, pitching 6.1 innings, allowing seven hits and two runs, while striking out eight and walking one. This win marks his fifth of the season (against one loss). If he continues at this pace, Yamamoto might find himself not only in the Rookie of the Year race against the Chicago Cubs' Shota Amanaga but also as a contender for the Cy Young Award.

 

 

Game 51 (5월21일) 오타니의 타격 상승세는 이어졌다. 이날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오타니는 4타수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시즌 타율을 3할5푼6리로 올렸고 이 기록은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자리를 유지하게 했다. 타점 하나를 보태 36타점으로 내셔널리그 6위, 홈런은 13개로 마르셀 오수나(애틀랜타. 14개)에 추월 당했다. 여전히 트리플 크라운에의 희망을 접을 수 없는 수치다. 오타니의 준수한 활약에도 불구하고 다저스는 이날 3-7로 패해 4연승에서 제동이 걸렸다. 시즌 33승18패로 23승26패의 디백스에 9경기차로 한 경기 좁혀졌다. 다저스의 선발 개빈 스톤은 6이닝 8안타 4실점으로 시즌 2패째(4승)를 안았다. 이날은 무키 베츠의 바블헤드 인형의 날이었지만 베츠는 3타수무안타로 부진했다. 디백스 승리의 수훈갑은 전 다저스 선수 작 피더슨으로 6회초 4-3으로 박빙 리드의 상황에서 3점 홈런을 때려냈다. 

 


 

 

Game 51 (May 21) Ohtani's batting surge continued. In the game against the Arizona Diamondbacks, Ohtani went 2-for-4 with 1 RBI and 2 runs scored, raising his season batting average to .356, maintaining his position as the leader in Major League Baseball. He added an RBI, bringing his total to 36, ranking him 6th in the National League, and he has hit 13 home runs so far, now trailing Marcell Ozuna of Atlanta who has 14. These numbers keep Ohtani in contention for the Triple Crown. Despite Ohtani's solid performance, the Dodgers lost 3-7, ending their four-game winning streak. With a season record of 33-18, their lead over the 23-26 Diamondbacks was narrowed to nine games. Dodgers starter Gavin Stone pitched 6 innings, allowing 8 hits and 4 runs, marking his second loss of the season (4 wins). It was Mookie Betts' bobblehead night, but Betts went hitless in three at-bats. The standout performer for the Diamondbacks' victory was former Dodger Joc Pederson, who hit a three-run home run in the top of the 6th inning, extending their slim 4-3 lead.

 

팍스11 뉴스가 오타니의 새 집을 공중에서 영상 촬영한 화면 갈무리. 사진 - Fox11

 

Game 52 (5월22일) 오타니는 개인적으로 성공하는 시즌이 되는 게 거의 확실해보이지만 다저스는 팀으로서 과연 성공을 거둘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스프링캠프 때 “올시즌은 가장 터프한 시즌이 될 것이다. 월드시리즈 챔피언이 되지 않으면 실패한 시즌으로 여겨질 것이기 때문이다(This will be the toughest, because anything short of winning a championship will be an underachievement)'라고 말한 바 있다. 정규 시즌에 성공을 거두고 있지만 21일과 2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경기는 팬들에게 걱정을 끼치는 무엇이 됐다. 무기력하게 2경기 연속 패했던 것. 이는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디비전 시리즈에서 3전전패를 당한 아픔을 기억나게 하는 2연패였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전체 1위로 플레이오프에 나가더라도 디백스를 플레이오프에서 만나면 넘어설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갖게 했다. 오타니는 21일 4타수1안타를 기록하며 평범한 경기를 가졌고 다저스는 0-6으로 완패했다. 선발 타일러 글래스나우는 5이닝 4안타, 3실점으로 시즌 3패째(6승)를 기록했다. 다저스는 시즌 33승19패, 디백스는 24승26패를 기록했고 두 팀의 경기차는 8경기다.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3할5푼4리로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이다. 한편, LA 타임스 등 LA 지역 언론은 오타니가 LA 인근 라 카냐다에 방 5개짜리, 화장실 6.5개, 영화관, 수영장, 농구코트가 있는 집을 785만 달러(약 107억)에 구입했다고 보도했다. 

 

Game 52 (May 22) Shohei Ohtani is almost certain to have a personally successful season, but will the Dodgers achieve success as a team? Manager Dave Roberts mentioned during spring training, "This will be the toughest, because anything short of winning a championship will be an underachievement." Despite a strong regular season, their games against the Arizona Diamondbacks on the 21st and 22nd have caused some concern among fans. The team suffered back-to-back losses in a lackluster performance, reminiscent of their painful three-game sweep in last season's playoff division series. Even if the Dodgers enter the playoffs as the top seed in the National League, there's a looming question of whether they can overcome the Diamondbacks in a potential postseason matchup. Today, Ohtani had a below-average game, going 1-for-4, and the Dodgers were shut out 6-0. Starting pitcher Tyler Glasnow gave up 4 hits and 3 runs in 5 innings, recording his third loss of the season (6 wins). The Dodgers now stand at 33-19 for the season, while the Diamondbacks are at 24-26, an 8-game difference between the two teams. Despite the team's struggles, Ohtani's season batting average remains an impressive .354, leading the entire Major League. Meanwhile, local media outlets like the LA Times have reported that Ohtani has purchased a $7.85 million mansion in La Cañada, near Los Angeles. The property boasts 5 bedrooms, 6.5 bathrooms, a movie theater, a swimming pool, and a basketball court.

 


 

 

Game 53 (5월24일) 1969년 이후 7번째 팀내 MVP 경쟁이 진행되고 있다.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와 무키 베츠가 MVP를 향해 질주하고 있는 것. 가장 마지막 팀 메이트 MVP 경쟁은 2000년에 있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배리 본즈와 제프 켄트가 치열한 경쟁을 했고 켄트가 총점 392점으로 279점의 본즈를 누르고 MVP의 영예를 안았다. 직전 팀 메이트 MVP 대결은 역시 본즈와 바비 보니야 간의 경쟁이었다. 그리고 1989년 케빈 미첼과 윌 클락(자이언츠), 1983년의 캘 립켄 주니어, 에디 머리(오리올스), 1976년의 조 모건 대 조지 포스터(레즈)의 대결이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다저스의 오타니는 타율 1위(0.340), 홈런 2위(13개), 타점 6위(35점)로 트리플 크라운을 노리고 있으며 OPS 1위(1.034), 도루 5위(15개)에 랭크되어 있어 3번째 MVP 수상이 유력하다. MVP 레이스 2위인 베츠는 타율 2위(0.338), 홈런 15위(8개). 출루율 2위(0.438) 2위를 질주하고 있다. 오타니는 24일 열린 레즈와 경기에서 5안타 무안타로 부진했고 베츠는 4타수3안타, 1타점, 볼넷1리로 MVP 경쟁에서 고지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다저스는 이날 6-9로 패해 3연패를 기록했다. 레즈는 21승31패가 됐다. 

 

Game 53 (May 24) Since 1969, the seventh teammates MVP race is underway. The Dodgers' Shohei Ohtani and Mookie Betts are racing towards the MVP title. The last team MVP race was in 2000, when Barry Bonds and Jeff Kent of the San Francisco Giants had a fierce competition, with Kent securing the MVP honor with a total of 392 points over Bonds' 279 points. The previous team MVP race also involved Bonds and Bobby Bonilla. Additionally, the 1989 competition between Kevin Mitchell and Will Clark (Giants), the 1983 race between Cal Ripken Jr. and Eddie Murray (Orioles), and the 1976 showdown between Joe Morgan and George Foster (Reds) captivated fans' attention. Ohtani of the Dodgers is aiming for a Triple Crown, leading in batting average (0.340), ranking second in home runs (13), and sixth in RBIs (35). He also tops the OPS (1.034) and is fifth in stolen bases (15), making him a strong contender for his third MVP award. Betts, second in the MVP race, is batting 0.338 (second), with eight home runs (15th), and an on-base percentage of 0.438 (second). In the game against the Reds on the 24th, Ohtani struggled, going 0-for-5, while Betts had a strong performance, going 3-for-4 with an RBI and a walk, pushing forward in the MVP competition. The Dodgers lost 6-9, marking their third consecutive loss, bringing the Reds' record to 21 wins and 31 losses.

 

 

Game 54 (5월25일) 타일러 글래스나우가 다저스와 계약을 맺은 주된 이유는 오타니의 설득 영상 때문이었다고 무키 베츠의 팟캐스트인 '무키 베츠와 누상에'(On Base with Mookie Betts)에 출연해 말했다. 영입 영상에 오타니는 '당신과 팀을 위해 많은 홈런을 때려내겠다(I want to hit a lot of home runs for you and the team)'라고 말했고 이는 글래스나우의 마음을 움직였다고 한다. 이 인터뷰에서 무키 베츠는 오타니가 투수로도 나오는 2026년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오타니는 최근 햄스트링 부상임에도 경기에서 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시내티 레즈와의 이날 경기에서 오타니가 6회에 3루타를 치고 3루로 진루할 때 전력 질주하지 않은 것에 대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햄스트링 부상 중이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오타니가 최근 홈경기에서 견제구에 맞아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오타니는 이날 4타수1안타에 삼진 3개를 기록했고 다저스는 1-3으로 패해 4연패의 늪에 빠졌다. 다저스의 시즌 전적은 33승21패가 됐다. 오타니의 타율이 3할3푼8리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내셔널리그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베츠는 3할3푼7리로 1리차 2위에 올라 있다. 

 

Game 54 (May 25) Tyler Glasnow cited a persuasive video featuring Shohei Ohtani as the main reason he signed with the Dodgers, he revealed on Mookie Betts' podcast, "On Base with Mookie Betts." In the recruitment video, Ohtani expressed his enthusiasm to support the team, saying, "I want to hit a lot of home runs for you and the team," which greatly influenced Glasnow's decision. During the interview, Mookie Betts expressed his excitement about Ohtani also pitching by 2026. Despite a recent hamstring injury, Ohtani has continued to play, as noted in the game against the Cincinnati Reds where he did not sprint full speed to third base on a triple in the sixth inning due to the injury. Manager Dave Roberts explained that Ohtani sustained a minor injury after being hit by a pickoff throw in a recent home game. In that game, Ohtani went 1-for-4 with three strikeouts, and the Dodgers lost 3-1, extending their losing streak to four games. The Dodgers' season record now stands at 33 wins and 21 losses. Ohtani's batting average has dropped to .338, but he still holds the top spot in the National League, closely followed by Betts with a .337 average.

 

Generated on DALL·E.

 

Game 55 (5월26일) 통역사 잇페이 미즈하라가 오타니와 코치들과의 소통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한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미즈하라가 다저스 코칭 스태프와 오타니 간의 소통을 불필요하게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새 통역인 윌 아이턴이 양측의 중간 역할을 잘 해내면서 오타니는 팀의 모든 구성원과 원할히 소통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디 어슬레틱'의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오타니가 "작은 부분까지 개선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고 오타니가 타격 코치인 애론 베이츠와 로버트 반 스코이악과의 좋은 관계를 쌓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오타니의 타격성적이 좋아졌던 이유는 이러한 분위기 덕분이라고 한다. 한창 상승세를 타던 오타니는 최근 주춤했다. 최근 4경기에서 17타수3안타로 부진했던 것. 부진에는 햄스트링 부상이 한몫했다. 로버츠에 의하면 오타니의 몸상태는 90% 수준이라고 했다. 오타니는 이날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4타수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 3할3푼6리로 내셔널리그 1위에 올라 있는 오타니의 최근 부진은 다저스의 연패와 무관하지 않다. 다저스는 이날 신시내티 레즈에 1-4로 패해, 5연패의 늪에 빠졌다. 시즌 전적 33승22패. 다저스의 선발 신인 요시노부 야마모토는 5이닝, 6피안타, 4실점(자책)으로 시즌 2패째(5승)를 안았다. 평균 자책점은 3.51로 나빠졌다. 

 

Game 55 (May 26) The presence of interpreter Ippei Mizuhara made communication between Shohei Ohtani and the coaches challenging. Dodgers manager Dave Roberts stated that Mizuhara unnecessarily complicated communication between the Dodgers coaching staff and Ohtani. Now, with new interpreter Will Ireton effectively mediating between both sides, Ohtani is reportedly communicating smoothly with all team members. According to The Athletic, Roberts mentioned that Ohtani is showing a willingness to improve even in small areas and has been building a good relationship with hitting coaches Aaron Bates and Robert Van Scoyoc. This positive environment is said to be a contributing factor to Ohtani's improved hitting performance. However, Ohtani's recent hot streak has cooled off. In his last four games, he has managed only 3 hits in 17 at-bats, a slump partly attributed to a hamstring injury. Roberts noted that Ohtani's physical condition is currently around 90%. In the game against the Cincinnati Reds, Ohtani went 1-for-4 with one run scored. Despite his recent struggles, he maintains a National League-leading batting average of .336. Ohtani's slump has coincided with the Dodgers' losing streak, as they lost 1-4 to the Reds, extending their losing streak to five games. The Dodgers now hold a season record of 33-22. Rookie starter Yoshinobu Yamamoto had a tough outing, allowing 6 hits and 4 earned runs over 5 innings, resulting in his second loss of the season (5-2). His ERA has worsened to 3.51.

 

Generated on DALL·E.

 

오타니 2025년 투수로서 복귀 노린다 (5월27일)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가 올시즌 복귀를 노리고 있다. 이미 MVP급 시즌을 보내고 있는 오타니는 타자로서는 맹활약하고 있지만 투수로서는 팔꿈치 재활을 진행 중에 있다. 오타니는 지난 3월 말 서울에서 미국으로 돌아온 이후로 계속해서 투수로서 몸만들기를 해왔고 최근엔 18m(60피트) 거리에서 60-70개의 공을 던지고 투구속도는 130km 수준을 유지했다고 한다. 다저스와 오타니는 2025년에 마운드로 복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내용은 뉴욕에서 메츠와 경기를 앞두고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공개한 것이다. 오타니는 이 자리에서 "어떤 의미에서는 선발 투수로서 긴장감이 있는 분위기가 그립다. 하지만 지금은 매일 향상시키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타니는 2018년부터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올라 통산 86경기 선발 등판에 38승19패, 평균 자책점 3.01, WHIP 1.08, 탈삼진 608개, 볼넷 173개를 기록했다. 한편, 다저스의 이날 예정된 메츠와의 경기는 우천으로 연기됐다. 

 

Shohei Ohtani Eyes Return to Mound This Season (May 27) Shohei Ohtani, the superstar two-way player, is aiming for a return to the mound this season. While Ohtani has been delivering an MVP-caliber performance as a hitter, he has been rehabbing his elbow as a pitcher. Since returning from Seoul to the United States in late March, Ohtani has been preparing to pitch, recently throwing 60-70 pitches from a distance of 60 feet (approximately 18 meters) at a speed of around 130 km/h (about 80 mph). Ohtani and the Dodgers have set a goal for him to return to the mound in 2025. These updates were shared by Ohtani during a meeting with reporters in New York, ahead of a game against the Mets. Ohtani said that he missed the atmosphere of being a starting pitcher with its nervous excitement and he is focused on improving every day. Since debuting in Major League Baseball in 2018, Ohtani has started 86 games, posting a record of 38-19 with an ERA of 3.01, a WHIP of 1.08, 608 strikeouts, and 173 walks. Meanwhile, the Dodgers' scheduled game against the Mets was postponed due to rain.

 

David Justice

 

 

오타니, 베이브 루스보다 위대해 (Game 56 & 57. 5월28일) "오타니는 베이브 루스보다 좋은 선수인가?" "물론이다." 2회 월드 챔피언, 3회 올스타, 브레이브스 명예의 전당 헌액자 데이빗 저스티스가 키숀 존슨의 “All Facts No Brakes”에 출연해 오타니를 베이브 루스 위에 올려 놓았다. 저스티스는 "베이브 루스가 뛰던 당시에는 투수가 완투하는 경우가 많았고 투수는 경기 후반부에 팔이 빠질 정도로 아픈 상태에서 공을 던졌다. 당시에는 글러브도 별로라 야수가 공을 잡는 것도 쉽지 않았다. 베이브 루스는 그런 시대를 지배한 것이다. 반면 오타니는 전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상대하고 95-98마일의 빠른 공을 던지고 팀에 승리를 안겨주면서 타석에서는 가장 위험한 선수이고 도루도 매우 잘한다. 야구 역사상 이런 선수는 없었다."라며 오타니를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았다. 한편, 오타니는 이날 뉴욕 메츠와의 더블헤더 첫 번째 경기에 나와 5타수무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이 3할2푼9리까지 내려갔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여겨지는 그는 최근 햄스트링 부상을 입은 이후 부진하다. 그는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에는 휴식을 취했다. 다저스는 두 경기 모두를 잡고 5연패 후 2승을 챙겼다. 시즌 35승22패로 내셔널리그 전체 2위 자리를 지켰다.   

 

Ohtani is greater than Babe Ruth: A Modern Legend in the Making (Game 56 & 57. May 28) "Is Shohei Ohtani better than Babe Ruth?" asked Keyshawn Johnson. "Absolutely," says David Justice, the two-time World Champion, three-time All-Star, and Braves Hall of Famer. Justice made this bold declaration on Keyshawn Johnson's show, "All Facts No Brakes," firmly placing Ohtani above the legendary Ruth. Justice explained that back in Babe Ruth's era, pitchers often pitched complete games and threw until their arms were ready to fall off. He added that the gloves weren't great either, making fielding much tougher and Ruth dominated that era.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Justice, Ohtani faces the best players from around the world, throws 95-98 mph fastballs, and is a dangerous hitter at the plate. He also steals bases effectively. Justice said that we've never seen a player like this in baseball history. Justice's words highlight Ohtani's unique prowess and position him as potentially the greatest player of all time. In the first game of a doubleheader against the New York Mets, Ohtani went 0-for-5, dropping his season batting average to .329. Considered by many as one of the greatest players in baseball history, Ohtani has been struggling since sustaining a hamstring injury. He rested during the second game of the doubleheader. The Dodgers, meanwhile, secured victories in both games, snapping a five-game losing streak and improving to 35-22, holding onto second place in the National League.

본 기사는 유료기사로 기사의 일부만 제공됩니다.
- 결제 즉시 유료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디지털 콘텐츠 특성상 환불되지 않습니다. (단, 미사용시 환불 요청 가능)
- 결제한 내역은 마이페이지 결제내역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환불 및 변경 문의와 관련해서는 메인페이지 하단 [이용약관 및 고객지원]을 통해
더 자세한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정기회원권은 회원가입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 정기회원권은 마이페이지 또는 사이트 우측 상단 이용권결제를 이용해주세요.
BK Park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1 내려 0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스 인물 교육 시리즈 짘놀

포토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