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청리성(聽利成)] 메멘토, 피부에 새긴 기억의 각인

머릿속이 아닌 행동으로 몸이 잊지 않도록 해야 유지할 수 있는 것, 기억

등록일 2024년03월19일 23시4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메멘토'

 

영화 제목이다. 필자는 이 영화를 보진 않았지만, 영화에 관한 이야기는 종종 들었다. ‘단기 기억 상실증’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면 꼭 함께 언급되는 영화다. 영화를 본 사람으로부터 줄거리를 들으면 흥미가 생겼다.

 

줄거리는 대략 이렇다. 주인공의 부인이 살해당한다. 그 충격으로 주인공은 단기 기억 상실증에 걸린다. 기억을 10분 이상 유지하지 못하는 거다. 주인공이 마지막으로 기억하는 건, 자신의 이름과 아내가 살해되었다는 것 그리고 정확하지 않은 범인의 이름뿐이다.

 

주인공은 자신의 가정을 망가트린 범인을 찾기 위해 나선다. 기억을 오랜 시간 간직하지 못하는 주인공은, 단서를 기억하기 위해 사진을 찍거나 메모한다. 심지어 자기 몸에 문신으로 새기기까지 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마저도 잊히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왜 적었는지 기억나지 않는 거다. 위키백과 참조

 

장르가 범죄 스릴러이니만큼, 줄거리만 들어도 긴장감이 맴돈다. 줄거리를 들을 때마다 꼭 봐야지 하면서 보지 못했는데, 올해는 꼭 한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다시 올라온다.

 

이 영화를 언급한 이유는, 인상적인 장면 때문이다.

 

아직 보진 않았지만, 줄거리만으로도 충분히, 강한 인상을 주는 장면이 있다. 앞선 줄거리를 보고 가장 인상적인 장면을 꼽으라면, 이 장면을 꼽지 않을까 싶다.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자기 몸에 문신으로 새기는 장면이다. 듣고 읽는 것만으로도 소름이 돋는데, 실제 이 장면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들까?

 

영화 '아저씨'에서 원빈 배우가 머리카락을 스스로 자르는 장면처럼, 이 영화의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라 꼽히지 않을까 싶다. 왜, 자기 몸에 문신으로 새기는 장면이 그토록 인상적이었을까? 화려한 문신으로 온몸을 감싼 배우가 나오는 영화가 그렇게 많지만, 한 번도 인상적이라 느끼진 않았는데 말이다.

 

문신한 이유 때문이다.

 


 

주인공은 자신의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사진을 찍고 메모했다. 하지만 이들은 언제고 잊어버릴 가능성이 있다. 잊어버리지 않더라도 어딘가에 두고 오면 알 수 없다.

 

중요한 건, 단기 기억 상실증이라 어디에 보관해 두었더라도, 그곳이 어디인지 몰라 찾지 못할 수도 있다. 이런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생각할 때, 가장 확실하고 안전한 곳이 바로 자기 몸이라는 것을 깨달은 거다.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한 노력이 실로 엄청나다. 자기 몸을 메모지로 사용할 생각을 한 것도 그렇지만, 문신으로 새기는 동안의 고통은 어땠을까? 마취하고 새기진 못했을 테니 말이다.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이를 악물고 참았겠지만, 아내를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과 죄책감이 함께 올라와 그를 더 고통스럽게 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영화를 보면, 이런 부분까지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잊으면 안 되는 기억을 몸에 새긴다.

 

잊지 않기 위한 노력 중, 이만한 것이 또 있을까? 이런 상황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잊지 않아야 할 혹은 잊으면 안 되는 기억이 있다. 나라에 큰 사건 사고가 터지면, 잊지 않겠다고 말하는 구호가 날린다. 하지만 고통의 기억을 잊어야 할 가족들은, 그 기억을 점점 더 새기는 듯하다.

 

정작 기억해야 하는 사람은, 기억하지 못하고 아니, 기억하지 않으려 하니 안타까울 따름이다. 계속 같은 상황이 벌어지는 이유가 무엇인가? 기억해야 할 것을 기억하고 있지 않아서이지 않을까? 상황이 벌어질 때만, 분주했다가 금방 사그라들고 잊힌다. 그렇게 우리 사회에는, 계속 기억을 되살리려는 희생자가 늘어나고 있다. 누군가는 꼭 기억하고 그 횟수라도 줄였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개인도 마찬가지다.

 

Generated on DALL·E.

 

실수하거나 잘못한 것이 있을 때, 다시는 그러지 않아야지 다짐한다. 하지만, 오래가지 않는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 하지만, 기억해야 할 것을 잊는다. 오히려 기억하지 않아도 될 것을 더 기억할 때도 있다. 잊지 않아야 할 것을 기억하는 방법을 배운다. 그렇다고 문신을 하라는 말은 아니다.

 

언제 어디서나 기억하고 자신을 다잡을 수 있도록 기록하고 새기는 노력을 해야 한다. 많은 사람이 자기 메신저 프로필에 기록한다. 하지만 잘 보지 않거나 익숙해서 그냥 흘린다. 물론 어디에 적어두어도 오래 보면 익숙해서, 그냥 흘리긴 하지만 말이다.

 

언제든 바라볼 수 있고 기억하는 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

 

아침에 눈을 뜨면 바로 바라보게 되는 곳에, 큼지막하게 붙여두는 것도 좋다. 핸드폰 화면에 적어두는 것도 좋다. 매일 쓰는 바인더 혹은 다이어리가 있다면, 펼치는 첫 장에 적어두는 것도 좋다. 가끔은 위치를 바꾸는 것도, 새롭게 받아들일 수 있어 좋다. 중요한 건, 어디에 적어두느냐도 필요하지만, 잊지 않기 위해 루틴으로 정하고 행동하는 게 필요하다.

 

영화 '메멘토'에서 주인공이 자기 몸에 문신을 새기듯, 몸이 기억하도록 행동으로 몸이 기억하게 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다. 꼭 기억해야 할 것이 있는가? 그렇다면 새기자. 어디든 새기자. 그리고 매일 기억하도록 행동하자. 그러면 머리는 망각할지 모르지만, 몸은 기억할 거다. 결과는 만드는 건 몸으로 실행하는 행동이다.

본 기사는 유료기사로 기사의 일부만 제공됩니다.
- 결제 즉시 유료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디지털 콘텐츠 특성상 환불되지 않습니다. (단, 미사용시 환불 요청 가능)
- 결제한 내역은 마이페이지 결제내역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환불 및 변경 문의와 관련해서는 메인페이지 하단 [이용약관 및 고객지원]을 통해
더 자세한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정기회원권은 회원가입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 정기회원권은 마이페이지 또는 사이트 우측 상단 이용권결제를 이용해주세요.
김영태 전문칼럼니스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1 내려 0
관련뉴스
바람직하게 산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청리성(聽利成)]
선(善)한 마음이 나중에 의무감이 되는 이유 [청리성(聽利成)]
'한 잔만 더 주막'에서 벗어나려면 [청리성(聽利成)]
큐리어스에서 강의를 해보니...[청리성(聽利成)]
송중기 주연 영화 '로기완'과 "이 땅을 떠날 권리" [청리성(聽利成)]
[청리성(聽利成)] 밝은 시선 유지해야 기회 발견
[청리성(聽利成)] 일상으로 가져온 사발에 담긴 소주 이야기
[청리성(聽利成)] 언행일치 학교에서 배우는 것
[청리성(聽利成)] 선물과 뇌물의 차이
[청리성(聽利成)] 비전 보드를 채우지 못하는 이유
[청리성(聽利成)] '가성비' 없어 보이는 등산을 하는 이유
[청리성(聽利成)] 의미를 재정의하면, 지금까지 보지 못한 것을 볼 수 있어
[청리성(聽利成)] 원하는 것이 있으면 먼저 주라
[청리성(聽利成)] 원하는 것이 필요한 것이 아닐 수 있다.
[청리성(聽利成)] 스타들의 선한영향력, 힘의 원천은 무엇인가?
[청리성(聽利成)] 산을 오를 때 정상이 아닌, 자기 발을 보라
[청리성(聽利成)] 의도를 갖고 하는 인내는 견고해진다
[청리성(聽利成)] 삶의 파티는 진정한 기쁨 주는 일을 찾아낼 때 시작
[청리성(聽利成)] 마음대로 산다는 건, 타인에게 휩쓸리지 않고, 내 마음이 끌리는 방향으로 선택하는 것
[청리성(聽利成)] “당신의 인생이 왜 힘들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청리성(聽利成)] 결과는 그 누구도 아닌, 자신의 결정과 행동의 열매다.
[청리성(聽利成)] 원하는 것을 얻는 가장 중요한 방법
[청리성(聽利成)] 경청하지 않으면 벌어지는 일
[청리성(聽利成)] 교권이 아닌 인권을 이야기 했더니 아이들이...
[청리성(聽利成)] 성장은 작은 성공 경험과 내면의 힘으로부터 완성된다.
[청리성(聽利成)] 지금 나의 갈망은 열정인가? 욕심인가?
[청리성(聽利成)] 가치는 모든 판단의 기준이다.
[청리성(聽利成)] 감사는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청리성(聽利成)] 리얼리티 트랜서핑, 행복과 불행을 스스로 결정한다?
[청리성(聽利成)] "왜 하수가 수를 더 잘 볼까?"
[청리성(聽利成)] 보험 세일즈맨이 필요 없다고 느끼는 걸 자꾸 얘기하는 이유
[청리성(聽利成)] 독서로 원하는 것을 이루는 방법
[청리성(聽利成)] 마음의 어둠을 대하는 자세
[청리성(聽利成)] 목적지에 이르는 다양한 방향
[청리성(聽利成)] 헤아림이 주는, 좋은 선물
[미래먹거리(ESG)] S&P, 'ESG 점수' 평가 대신 서술형으로 外(08.17)
[쉬운뉴스] 절반의 국민 “정직하면 바보되는 사회” 外(08.16)
[AI의 반짝임] AI 택시 운전사 곧 나온다 外(08.15)
선순환의 법칙: 나의 마음의 방향 [김영태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뉴스 인물 교육 시리즈 짘놀

포토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